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 [중앙포토]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 [중앙포토]

비유엔 회원국인 대만 정부가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2375호)에 따라 액화천연가스(LNG)와 원유, 정제유 등의 대북 수출을 전면 중단하고, 북한산 의류 수입도 금지하는 대북 제재를 단행했다. 비유엔 회원국이 대북 제재에 동참한 거다.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대만 경제부 국제무역국은 이날 “북한은 핵 실험과 그 관련 활동으로 지역 안보를 위험에 빠뜨렸다”며 “이를 규탄하기 위해 유엔의 대북 제재 결의안을 따르기로 결정했다”고 이러한 조치를 공식 발표했다.
 
공표와 동시에 시행에 들어간 대북 독자적 경제제재는 원유 수출과 의류 수입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대만산 액화천연가스(LNG)는 물론 원유ㆍ정제유 제품의 대북 수출이 전면 중단됐다. 북한의 주요 외화 수입원 중 하나인 의류 제품에 대한 수입도 전면 통제된다.  
 
대만은 북한의 제4위 주요교역국이다. 하지만 올해 1분기 대북 교역 규모는 29만3000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988만5000달러에 비해 97% 감소한 상태다. 이에 대해 로이터통신은 “대만이 중국 반대로 유엔 회원국 신분을 잃었지만, 유엔 결의안을 따르는 것을 통해 국제 규범을 준수한다는 사실을 세계에 보여줬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