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립대가 내년부터 입학전형료와 입학금을 받지 않기로 했다. 입학금과 전형료를 모두 없앤 건 전국 4년제 일반대학교 가운데 시립대가 처음이다.
 
서울시와 시립대는 9일 "학부모와 학생들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입학전형료와 입학금을 폐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다음 달부터 시작하는 2018학년도 시립대의 모든 전형에 지원하는 수험생은 입학전형료와 입학금을 안 낸다.
 
대학 입학전형료는 지원자의 수학능력을 평가하는데 드는 비용이다. 2017학년도 시립대의 입학전형료는 수시모집 논술전형과 학생부 종합전형 6만원, 학생부 교과전형과 정시모집 일반전형 3만5천원, 예체능계열 전형 7만원이었다. 
 
수험생들은 수시·정시모집을 합쳐 전국의 각 대학에 최대 9번 지원서를 낼 수 있는데, 1인당 입학전형료가 평균 50만∼60만원 수준으로 부담이 적지 않았다. 
 
시립대는 2017학년도 기준 9만2000원이던 입학금도 폐지한다. 입학금 무료화는 '지역중심 국·공립대 총장협의회'가 지난 2일 임시회를 열고 전국 19개 지역중심 국·공립대에 입학하는 신입생들의 입학금을 폐지하기로 결정한 데 따른 것이다. 그동안 시립대 입학금은 신입생의 부모가 서울에 3년 이상 거주했을 때만 면제됐다. 
 
시립대는 2017학년도 지원자 수를 고려하면 올해 1만8000명 이상의 수험생이 입학전형료 무료 혜택을 받을 것으로 전망했다. 2018학년도 서울시립대 입학정원은 편입학과 재입학을 포함해 2044명이다. 이번 결정에 따른 수입 감소분은 서울시가 보전해줄 예정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그동안 누구나 부담 없는 대학 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사회 불평등 완화, 고등교육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해 왔다”며 “이번 전형료 및 입학금 폐지로 학부모와 학생의 경제적 부담이 일부 경감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규진 기자 choi.kyuj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