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미사일 문제와 제재 등으로 미국과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북한이 반미교육과 계급교양에 더욱 힘을 쏟고 있다. 북한에서 계급교양이란 미국 등 북한에 적대적인 국가와 지주·자본가 등 착취계급을 증오하고 그에 반대해 끝까지 투쟁하도록 사상교육하는 것을 말한다.
 
대북소식통은 “모든 도·시·군들에 계급교양관을 건설하고 이를 통한 사상교양을 강화하라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지시에 따라 계급교양관 만들기가 한창이다”며 “주민들에 대한 반미교육과 계급교양이 강도 높게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평안남도 남포시안의 근로자·청소년·학생들이 계급교양관에서 반제·반미 계급교양을 받고있다. [사진 조선중앙TV캡처]

평안남도 남포시안의 근로자·청소년·학생들이 계급교양관에서 반제·반미 계급교양을 받고있다. [사진 조선중앙TV캡처]

조선중앙TV도 지난 5일 리모델링한 평안남도 남포시 계급교양관을 소개하며 “시안의 근로자·청소년·학생들 속에서 계급교양을 실속있게 하여 그들을 투철한 주적관과 반제 계급의식으로 무장시킬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북한의 대외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지난달 28일부터 연일 함경남도 단천시·평안남도 남포시·함경북도 경성군 등의 계급교양관을 참관하는 주민들을 소개하며 반미 교양 분위기를 선전했다. 조선중앙방송은 지난 5월 북한의 반미 교양거점인 신천박물관을 참관한 주민이 올해에만 11만 명을 넘었다고 보도했다.  
 
또한 북한은 70년대 제작한 만화 ‘뿔을 구부린 양’을 보다 재미있고 생동감 있게 동명의 인형극으로 만들어 어린이들과 학생들의 반미 교양에 이용하고 있다. 지난달 11일 조선중앙TV가 방영했고 대외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에서도 연거푸 방송한 이 인형극은 “미제 원수들에 대한 자그마한 환상도 가져서는 안 되며 강력히 맞서 싸워야 한다”는 교훈을 주입시켰다. 
 
‘뿔을 구부린 양’은 화목한 동산에 몰래 들어온 승냥이가 양의 뿔에 얻어맞아 이빨이 건들거리는 채로 도망치는 장면에서 시작한다. 승냥이가 다시 나타나 “이빨까지 뽑았으니 친하게 지내자”고 꼬시며 꿀을 준다. 이를 믿는 양이 자기의 예리한 뿔을 구부린다. 양이 뿔을 구부려 힘이 없어지자 승냥이가 틀니를 끼우고 잡아먹으려 덤벼든다. 
 
인형극의 마지막은 “악착한 승냥이에게 환상을 가지다니···피를 즐기는 승냥이의 본성은 절대로 변하지 않는다는 것을 똑똑히 깨달았어. 우리는 항상 이 ‘뿔검’을 더욱 굳세게 벼리자”고 호소한다. 유치원부터 반미 교양을 받은 북한 어린이들과 학생들에게 ‘미국은 두발 가진 승냥이’로 각인돼 있다. 
 
인형극 ‘뿔을 구부린 양’의 마지막장면은 “악착한 승냥이에게 환상을 가지다니···피를 즐기는 승냥이의 본성은 절대로 변하지 않는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사진 조선중앙TV캡처]

인형극 ‘뿔을 구부린 양’의 마지막장면은 “악착한 승냥이에게 환상을 가지다니···피를 즐기는 승냥이의 본성은 절대로 변하지 않는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사진 조선중앙TV캡처]

노동신문은 지난 5월 25일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정책-최대의 압박과 관여의 진상을 밝힌다‘라는 기사에서 “‘관여’는 양키식 오만과 양면적인 교활성의 극치”이고 “승냥이가 가면도 쓰지 않고 양의 울음소리를 내는 것과 같은 역겨운 놀음이다”며 반미 교양의 강도를 높였다.
 
조선중앙TV가 지난 4일 오후 "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 14형'이 목표물을 정확히 타격했다"고 보도하자 이를 듣고 주민들이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 노동신문캡처]

조선중앙TV가 지난 4일 오후 "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 14형'이 목표물을 정확히 타격했다"고 보도하자 이를 듣고 주민들이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 노동신문캡처]

북한이 이처럼 반미 분위기를 고취하는 것은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4형’을 비롯해 연이어 감행되는 미사일 도발에 따른 것이다. 국제사회의 제재와 압력이 고조되는 속에서 주민들에게 북한 정권의 당위성을 심어주고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주민들의 분노를 미국을 비롯한 외부세계로 돌리며 내부결속을 강화하려는데 목적이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김수연 통일문화연구소 전문위원 kim.suyeon1@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