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시 문수물놀이장의 모습. [사진 조선중앙TV 캡처]

평양시 문수물놀이장의 모습. [사진 조선중앙TV 캡처]

 
북한 언론 매체가 평양의 테마파크 3곳을 소개했다. 조선중앙TV는 최근 ‘수도에 새겨진 인민사랑의 자욱을 따라’라는 제목의 프로그램에서 대동강변을 따라 이동하며 문수물놀이장과 대동강 유람선(대동강호), 개선청년공원 등 3곳을 조명했다.
북한 주민이 문수물놀이장에서 워터 봅슬레이(물 미끄럼틀)를 타고 있다. [사진 조선중앙TV 캡처]

북한 주민이 문수물놀이장에서 워터 봅슬레이(물 미끄럼틀)를 타고 있다. [사진 조선중앙TV 캡처]

 
먼저 방문한 곳은 ‘평양의 캐리비안베이’라 불리는 문수물놀이장이다. 가장 인기 있는 놀이기구는 워터 봅슬레이(물 미끄럼틀)다. 방송은 “이곳의 물 미끄럼틀은 실내외를 포함해 총 14개가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은 지난 2013년 4월 “문수물놀이장의 물 미끄럼틀을 다른 물놀이장 보다 2배 더 많이 설치하라”며 “더 아찔하고 경사가 급한 것을 설치하라”고 지시했다. 문수물놀이장 영상에는 실내 수영장에 비치된 파라솔, 선베드를 비롯해 야외 ‘파도풀’과 튜브를 타고 이동할 수 있는 '유스풀', 수압으로 몸의 긴장을 풀어 주는 독일 수치료 시스템인 ‘바데풀’의 모습도 보였다. 
대동강호의 모습. [사진 조선중앙TV 캡처]

대동강호의 모습. [사진 조선중앙TV 캡처]

 
두 번째 장소는 대동강 유람선인 대동강호다. 이 곳에는 300여 명의 손님이 식사할 수 있는 선상 레스토랑이 있다. 식사와 함께 가수들의 라이브 공연과 가야금 연주를 즐길 수 있다.
대동강 유람선 내부의 레스토랑 모습. [사진 조선중앙TV 캡처]

대동강 유람선 내부의 레스토랑 모습. [사진 조선중앙TV 캡처]

대동강호 공연팀이 대동강 유람선 레스토랑에서 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 조선중앙TV 캡처]

대동강호 공연팀이 대동강 유람선 레스토랑에서 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 조선중앙TV 캡처]

 
마지막은 개선청년공원이다. 이 곳은 ‘평양의 에버랜드’라고 할 수 있다. 바이킹(배 그네), 자이로드롭(급강하탑) 등의 놀이기구는 물론 내부의 오락실인 ‘전자오락관’과 햄버거·핫도그를 판매하는 패스트푸드점인 '개선빵집'을 소개됐다. 특히 전자오락관에는 90년대 한국의 오락실 열풍을 이끌었던 리듬 게임 'DDR'을 즐기는 북한 주민들의 모습도 포착됐다.
개선청년공원에 있는 자이로드롭(북한어로 '급강하탑') 놀이기구의 모습. [사진 조선중앙TV 캡처]

개선청년공원에 있는 자이로드롭(북한어로 '급강하탑') 놀이기구의 모습. [사진 조선중앙TV 캡처]

학생들이 개선청년공원 오락실에서 DDR 게임을 하고 있다. [사진 조선중앙TV 캡처]

학생들이 개선청년공원 오락실에서 DDR 게임을 하고 있다. [사진 조선중앙TV 캡처]

평양 개선청년공원 안에 있는 패스트푸드점인 개선빵집의 모습. [사진 조선중앙TV 캡처]

평양 개선청년공원 안에 있는 패스트푸드점인 개선빵집의 모습. [사진 조선중앙TV 캡처]

 
이경주 인턴기자 lee.kyoungjo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