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공개한 휴대형 검진기는 실시간 측정값을 휴대전화로 전송해 하루의 건강상태를 그래프로 볼 수 있다. [사진 조선의 오늘]

북한이 공개한 휴대형 검진기는 실시간 측정값을 휴대전화로 전송해 하루의 건강상태를 그래프로 볼 수 있다. [사진 조선의 오늘]

북한이 건강관리를 위한 포터블 디바이스와 스마트 라이프 시스템을 도입했다.  
 
북한 대외 선전용 웹사이트 ‘조선의 오늘’은 25일 ‘호평받는 의료기구들’이란 제목의 동영상을 통해 평양 의료기구기술사가 개발한 휴대형 건강검진기를 소개했다. 이 동영상은 “건강을 진단할 수 있는 의료기구들을 소형화, 경량화해 활용하는 것은 세계적 추세”라고 전했다.  
평양의료기구기술사가 개발한 휴대형 건강검진기는 혈압, 심전도, 산사포화도, 체온 등의 검사가 가능하다. [사진 조선의 오늘]

평양의료기구기술사가 개발한 휴대형 건강검진기는 혈압, 심전도, 산사포화도, 체온 등의 검사가 가능하다. [사진 조선의 오늘]

개발에 참여한 신충혁 기사는 “검진기와 손전화기(휴대폰)에 설치한 프로그램을 이용하면 건강상태를 측정·진단할 수 있다”면서 “혈압· 심전도· 동맥경화와 스트레스 상태, 산소 포화도와 체온 등의 검사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휴대형 검진기만 있으면 누구나 임의의 장소에서 건강관리가 가능하다는 것이다.
 
평양 김만유병원 김철준 실장은 측정된 혈압을 검토해 본 결과 “수은주 혈압계나 전자혈압계로 측정한 혈압과 같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측정된 건강상태를 프로그램이 분석해 통보문(문자메시지)으로 보여주기 때문에 전문의에게 전송하면 원거리 의료봉사(진료)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북한의 대외 선전용 웹사이트 '조선의 오늘'이 공개한 휴대형 건강검진기와 휴대전화 프로그램의 모습. [사진 조선의 오늘]

북한의 대외 선전용 웹사이트 '조선의 오늘'이 공개한 휴대형 건강검진기와 휴대전화 프로그램의 모습. [사진 조선의 오늘]

북한 주민들의 눈높이가 높아지면서 새로 개발하는 상품의 기술 수준도 일정수준 올라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북한경제 전문가인 정유석 고양시정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북한이 IT 기술을 활용한 제품 개발에 열을 올리고 있다”며 “국제적인 해킹사건의 배후로 지목될 만큼 수준급 정보기술(IT)을 가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정영교 통일문화연구소 연구원 chung.yeonggy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