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장사정포. [중앙포토]

북한 장사정포. [중앙포토]

 
북한이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에 "끝까지 결판을 보고말 것"이라며 정면대응 의지를 밝혔다.
 
25일 중앙통신에 따르면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미 행정부의 '최대의 압박과 관여' 대북강격정책에 대해 "미국이 우리를 기어이 압살하기 위해 칼을 뽑아든 이상 우리는 정의의 장검을 뽑아들고 끝까지 결판을 보고야 말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미국이 북한 군대와 인민의 보복의지, 달라진 전략적 지위를 모르고 떠들고 있다"며 "초보적 현실감각이 만들어낸 허황하고 무모한 정책"이라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유엔안보리 대사들을 백악관에 초청해 대북정책 비공개 합동브리핑을 여는 것등에 대해선 "새 정책에 지지를 얻어보려는 꿍꿍이"라고 비난했다. 또 28일 안보리에서 열리는 북핵 관련 장관급 특별 회의도 "우리에 대한 압박을 노골적으로 제창한 것"이라 일축했다.
 
대변인은 "다치면 터지는 한반도의 현 정세에 전면전쟁의 도화선에 불을 다는 것이나 같은 위험천만한 일"이라며 "만능의 보검인 핵 무력을 중심으로 미국의 숨통을 끊어놓을 것"이라고도 위협했다.
 
 
온라인 중앙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