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일

김성일

“북한의 산림 복원은 나무 심기, 식량 문제, 에너지 문제 등을 패키지로 묶지 않으면 실패한다.”
 
김성일 서울대 산림과학부 교수는 북한의 산림 황폐화를 방지하기 위해 포괄적인 접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교수는 “북한의 산림 복원은 이미 북한 스스로 할 수 있는 단계가 지났다”며 “재원 확보를 위해 북한의 국제금융기구 가입, 탄소배출권 등 다양한 대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세계보호지역위원회(WCPA) 아시아 의장과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이사를 역임한 김 교수는 북한 조림 태스크포스(TF)팀에 참여하기도 했다.
 
김 교수는 “한국의 성공적인 산림녹화 경험을 북한에 전수하는 것이 좋은 방법”이라며 “그때 참여한 인사들이 대부분 60대 중반인데 더 늙기 전에 활동할 수 있는 계기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최근 북한은 김일성종합대학에 단과대학으로 산림과학대학을 신설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지시로 산림과학부문 30여 개 과목을 개설한 것이다.
 
그는 “김일성종합대학에 학부도 아닌 단과대학을 신설한 것은 북한 산림의 황폐화의 심각성을 깨닫고 산림 복원을 성공시키겠다는 의지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김 교수는 “남북관계가 개선돼 여건이 조성되면 서울대에서 가르치는 산림 관련 과목 을 김일성종합대학 산림과학대학에 전수할 수 있는 날을 기대해 본다”고 밝혔다. 
 
김수연 통일문화연구소 전문위원 kim.suyeon1@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