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감스럽지만 헌재 결정은 받아들인다.”
홍준표 경남지사는 10일 오후 2시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인용 결정과 관련해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대란대치(大亂大治·큰 난리가 일어났을 때 큰 다스림이 필요하다)를 해야 할 때다”고 덧붙였다. 홍 지사는 이날 경남도청 도지사실에서 헌법재판소의 탄핵 결정을 TV로 본 뒤 이 같은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발언은 그동안의 입장과는 차이가 있다. 홍 지사는 그동안 대통령 탄핵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여와서다. 
 
홍 지사는 지난달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통령 탄핵과 관련해  “탄핵은 단심제로 비상계엄하의 군사재판과 동일하고 형사재판보다 더 엄격한 절차”라며 “(따라서) 피소된 대통령에게 충분히 소명할 기회를 주어야 하는데 헌재의 모습은 그렇지 않아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가의 명운이 달린 사건을 심리하면서 시간에 쫓기는 졸속을 범해서는 안 된다”며 “임기가 다 된 판사의 임기에 맞춰 형사재판을 강행할 수 없듯이 나라의 운명이 걸린 탄핵재판을 헌재심판관 임기에 맞추려고 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은 참으로 어이가 없는 일이다”고 덧붙였다.


홍 지사는 또 “탄핵재판을 마치 공무원 징계절차 정도로 생각하는 어느 헌재 재판관이나 자신의 임기에 맞추어 절차를 강행하는 듯한 어느 헌재 재판관의 모습은 소신에 찬 모습이라기보다는 광장의 민중주의에 흔들리는 나약한 모습일 뿐”이라며 “모두 본래의 자리로 돌아가 냉정을 찾았으면 한다”고 했다. 창원=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