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과학기술대학에서 열린 국제수학올림피아드 폐막식에 참가한 북한 학생 대표단(파란 원). [사진 빙과일보]

홍콩 과학기술대학에서 열린 국제수학올림피아드 폐막식에 참가한 북한 학생 대표단(파란 원). [사진 빙과일보]

지난해 7월 홍콩에서 열린 국제수학올림피아드에 참가했다가 홍콩 한국총영사관을 통해 한국으로 망명한 북한 수학 천재 리정열(18)군의 탈북 뒷이야기가 공개됐다.
 
리군은지난해 7월 17일 올림피아드가 열렸던 홍콩의 대학교 기숙사에서 무작정 택시를 타고 공항을 향했다고 27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리군은 "공항에 가면 일단 한국인을 만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공항에서 한국 항공사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을 발견한 리군은 그들에게 "한국에 가고 싶다"고 말했고, 항공사 직원은 한국영사관에 연락했다.
 
연락을 받은 영사관 측은 외교관이 탈북 과정에 개입할 수 없다는 원칙 때문에 리군이 혼자 택시를 타고 홍콩 한국총영사관으로 올 것을 권했다.
 
오래전부터 탈북을 준비한 덕분에 리군은 홍콩주재 한국총영사관을 찾는데 별다른 어려움이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리군은한국과 인접한 북한 강원도에 살면서 한국 TV와 라디오 등을 접할 기회가 많았던 아버지의 독려로 한국 행을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리군의부친은 수학에 재능을 보이는 아들을 위해 교사인 자신의 신분상의 불이익을 각오한 채 아들의 탈북을 도왔다고 신문은 전했다.
 
리군은80일간의 은둔 생활을 마치고 홍콩을 떠나 서울로 이동했으며 다음 달부터 한국에서 대학 생활을 시작할 예정이다.
 
그는 2014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 2015년 태국 치앙마이에서 열린 대회에 이어 지난해 국제수학올림피아드에서 3연속 은메달을 받았다.
 
온라인 중앙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