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남 피습순간. [사진 후지tv 캡처]

김정남 피습순간. [사진 후지tv 캡처]

김정남 암살에 사용된 것으로 추정되는 맹독 물질 'VX'를 손에 묻혔던 여성 용의자 중 한 명에게만 이상 증세가 나타난 이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말레이시아 경찰은 24일 여성 용의자 가운데 한 명이 구토를 하는 등 노출 증상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이날 JTBC 보도에 따르면 베트남 국적 용의자 도안 티 흐엉이 범행 직후 찾아간 호텔 직원은 용의자가 이상 증세를 보였다고 말했다.
 
VX는 지금까지 알려진 화학 무기용 물질 중 가장 독성이 강해 한두 방울 분량인 10mg이 치사량이며 호흡기와 눈, 피부 등을 통해 인체로 흡수된다.
 
똑같이 맨손에 물질을 묻혀 김정남의 얼굴을 문지른 것으로 알려졌는데 한 명만 VX에 노출된 이유로 용의자 두 명이 두 가지 물질을 각각 발랐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외신과 독극물 전문가들은 각자 있을 때는 치명적이지 않지만 섞이면 VX로 변하는 두 가지 물질을 한 명씩 발라 김정남을 공격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미들버리국제연구소의레이먼드 질린스카스는 영국 일간 가디언에 "그들이 장갑을 꼈다고 하더라도 VX 냄새를 맡고 죽을 수도 있다"며 "이원 혼합물" 형태가 범행에 사용됐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외교전문지 '더 디플로매트'도 말레이 당국이 확인하지는 않았지만 'VX 이원화물'로 공격이 이뤄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미 CNN은 화학무기금지기구를 인용해 "VX처럼 두 개의 물질이 섞이기 전까지는 독성을 띄지 않는 이원화 형태의 화학무기가 있다"며 이원화 시스템은 화학무기를 안전하게 보관하는데 주로 이용된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