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L기 폭파범 김현희. [중앙포토]

KAL기 폭파범 김현희. [중앙포토]

1987년 대한항공 858기 폭파범으로 사형선고를 받았다 사면된 김현희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살해에 대해 "동남아시아 여성을 고용한 청부 살인"이라고 주장했다.

김현희는 18일 일본 마이니치 신문과의 서면 인터뷰에서 베트남과 인도네시아 여권 소지 여성 용의자 2명이 사건 직후 체포된 것과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금은 해체된 북한의 정보기관 '대외정보조사부' 소속으로 공작원 훈련을 받은 적이 있다고 주장했다.

마이니치에 따르면 김현희는 베트남 여권 소지 여성이 사건 이후 공항으로 돌아와 체포된 것에 대해 "수상하다. 북한에서 혹독한 정신 및 육체 교육과 훈련을 받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두 여성이 "장난이라고 생각했다"고 진술한 데 대해 "만약 그렇다면 현장을 떠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정남 살해에 여성이 동원된 데에는 "공작 대상이 경계심을 잘 갖지 않는 심리를 이용하기 위한 것"이라며 본인도 '마유미'라는 일본인 여성으로 위장했을 때 접촉한 사람들로부터 의심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한국에서 피살된 김정일의 처조카 이한영 씨가 피습된 날이 1997년 2월 15일이라는 점도 주목했다.

김현희는 "우연일지도 모른다"면서 김정일의 출생일인 2월 16일, 이른바 광명절 직전에 두 사건이 발생했다는 점을 들어 북한과의 관련성을 강조했다고 마이니치는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