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뉴스트레이츠타임스 홈페이지]

[사진 뉴스트레이츠타임스 홈페이지]

말레이시아 당국이 자국에서 피살된 김정남에 대한 부검 및 신원확인과 관련해 "가족의 DNA 샘플 제공이 있기 전까지 시신을 인도할 수 없다"고 밝혔다.
압둘 사마흐 맷(사진) 셀랑고르 경찰서장은 현지시간 17일 AFP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현재까지 김정남의 가족 또는 친족으로부터 받은 신원확인 또는 시신인도 요청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북한 정부 차원의 시신인도 요구만 있었을 뿐, 그의 가족이 나서진 않았다고 확인한 것이다.

사마흐 맷 서장은 "시신과의 DNA 대조를 위해 가족의 DNA 샘플이 필요하다"며 "북한이 시신 인도를 요청했지만, 실제 시신의 신원 확인을 직접 할 수 있도록 DNA 확인을 하기 전까진 인도할 수 없다"고 못박았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