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정미홍 전 아나운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정남 사망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올렸다. [사진 정 전 아나운서 페이스북 캡처]

15일 정미홍 전 아나운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정남 사망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올렸다. [사진 정 전 아나운서 페이스북 캡처]

 
정미홍 전 KBS 아나운서는 15일 “이런 어린 자(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손에 핵 무기가 있다. 김대중 노무현 두 좌파 정권이 대한민국 국민 혈세를 퍼다 주어 만든 결과”라며 전 정권을 비난했다.

이날 정 전 아나운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정남이 결국 이복 동생 김정은에 의해 살해됐군요”라는 글을 올리며 이같이 밝혔다.

정 전 아나운서는 “김정은은 대단히 불안하고, 잔인한 자”라며 “성격이 예측할 수 없을 정도로 변덕스럽고, 난폭하다는 미국 정보 당국자의 분석도 있었다”고 했다.

이어 그는 “‘북한은 핵을 만들 생각도 능력도 없다. 내가 책임진다’던 김대중. 그가 대한민국 대통령이었다는 게 참으로 통탄스러운 일”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정 전 아나운서는 “김정남이 죽었다는데 뜬금없이 ‘요즘 세상에 간첩이 어디 있냐’던 안철수씨가 떠오른다”며 “지금 적극적으로 북한 해방을 위해 뛰는 탈북인들의 신변 보호가 강화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안철수씨, 당신은 모자란 겁니까? 아님 간첩인 겁니까?”라는 질문도 썼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