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티스 장관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을 예방해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사진 뉴시스]
 

첫 해외 순방지로 한국을 공식 방문한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은 2일 “트럼프 행정부가 북핵 위협을 최우선 안보 현안으로 다뤄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매티스 장관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김관진 국가안보실장을 만난 자리에서 미국의 확장억제력을 포함한 확고한 대한(對韓) 방위공약을 재확인하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김 실장은 매티스 장관의 취임을 축하하면서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따른 엄중한 안보 현실을 감안할 때 첫 해외 순방지로 한국을 택한 것은 매우 시의적절하다”고 평가했다.

이날 면담에서 양측은 미 신행정부 하에서 한미동맹을 지속적으로 강화·발전시켜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특히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고, 북한의 증대되는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긴밀히 소통해 나가기로 했다.

또 양측은 긴밀하고 물샐 틈 없는 한·미 공조를 바탕으로 북핵 위협에 대처하고,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유지해 나가기로 했다. 북한의 추가 도발이 있을 경우 강력히 대응해 나간다는 공통의 입장도 확인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매티스 장관은 이어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을 예방해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제가 한국에 와서 ‘한·미 양국간의 동맹을 우선순위로 생각하고 있음을 분명히 전달해달라’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국 신행정부는 이미 한·미간의 굉장히 돈독한 관계를 이어받았다”며 “한국이 지금 북한의 도발에 직면해있는 상황에서 양국간의 관계를 더욱 강화시켜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 권한대행은 “매티스 장관이 한국을 첫 해외방문지로 선택해서 온 것은 한·미동맹의 중요성과 앞으로의 발전 가능성을 대내·외적으로 명백하게 밝힌 의미있는 일이라고 평가한다”며 “이번 방한을 계기로 (양국 간) 많은 성과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미 국방장관이 취임 후 첫 순방지로 한국을 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