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원산군민발전소를 시찰하는 김정은       [노동신문 캡처]

북한 원산군민발전소를 시찰하는 김정은 [노동신문 캡처]


 북한이 매년 국내총생산(GDP)의 23%에 해당하는 돈을 국방비로 쓰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제 능력에 비한 국방비 지출 규모가 세계 최대다.

22일(현지시간) 미 국무부가 발표한 ‘2016 세계 군비지출 보고서’에 따르면 구매력평가(PPP) 기준 GDP 대비 국방비 지출 비율에서 북한은 23.3%로 1위에 올랐다. 2004~2014년의 평균값을 비교한 이 보고서에서 북한의 국방비 지출 비율은 2위인 오만(11.4%)보다 두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3∼5위는 사우디아라비아(8.5%)ㆍ남수단(8.4%)ㆍ에리트레아(6.9%)가 였다. 6위는 이스라엘(6.5%), 7위인 요르단(6.3%)으로 조사됐다. 한국(2.6%)은 47위다.

이밖에 미국(4.3%)은 15위, 러시아(3.8%) 20위, 영국(2.3%)은 53위, 중국(2.0%)은 68위다.

일본(1.0%)은 136위지만 국방비 지출을 늘려가고 있다. 일본 정부는 이날 각의에서 역대 최대인 5조1000억 엔(52조 원)의 방위비를 내년도에 편성했다. 전년보다 1.4% 증가한 수치다. 또 내년 일본 정부 예산 총액은 97조4547억 엔(약 991조1080억원)으로 올해보다 7329억 엔 늘었다. 예산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일본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 취임 후 방위비를 5년 연속 인상하게 된다.

온라인 중앙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