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남북농업심포지엄 참가자들이 김영수 서강대 교수의 사회로 종합토론을 하고 있다. [사진 정영교]

2016 남북농업심포지엄 참가자들이 김영수 서강대 교수의 사회로 종합토론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 정영교]

통일을 대비해 한반도 식량안보와 남북한의 농업환경을 고려한 통일농업 마스터 플랜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김관호 한국농어촌공사 농어촌연구원 박사는 17일 서울 건국대에서 열린 '2016 남북농업협력 심포지엄'에서 "세계식량안보 및 북한의 긴급사태 등 통일대비 식량수급이 중요하다"며 "통일농업부문의 종합적·논리적 연구를 통한 농림축수산분야 마스터 플랜과 세부실행계획 수립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북한의 식량생산 인프라와 관련하여 김 박사는 “북한의 농업생산기반은 자연재해에 취약하다”면서 “노후 수리시설을 개보수하는 것에 생산기반 정비의 우선순위를 두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반도 통일농업 추진방안’을 주제로 열린 이날 심포지엄에는 강인덕 전 통일부 장관 등 정부와 학계, 민간단체 등의 전문가 200여 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참석한 전문가들은 장기적 관점에서 남북농업협력을 준비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모았으며, 농업생산기반·기술·가공·유통·수산·축산 등 다양한 분야의 실천 방안도 논의했다.

임을출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농민시장 확대와 같은 시장기능 활성화를 통해 북한의 농산물 유통체계를 확립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농업기술과 관련한 통일농업 추진방안에 대한 의견도 나왔다. 문헌팔 북방농업연구소장은 “북한의 경작 조건에 맞는 벼 품종 개발로 생산성을 높여야 한다”며 “우량품종 공급체계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광호 한국농수산대학 교수는 "충분한 비료·농약과 농기계가 보급된다면 남한 수준인 논 10a당 500kg의 생산성이 확보돼 북한 내에서 쌀을 자급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정영교 통일문화연구소 연구원 chung.yeonggy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