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이미지

38노스가 잠수함 건조 활동으로 추정한 디지털글로벌의 상업용 인공위성 사진. [사진 38노스 홈페이지 캡쳐]

북한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여러 발을 연속 발사할 수 있는 신형 잠수함을 건조 중인 것으로 추정되는 활동이 포착됐다고 미국의 북한전문매체인 38노스(38 north)가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38노스는 디지털글로벌의 상업용 인공위성이 지난 24일 촬영한 사진을 판독한 결과 북한 함경남도 신포조선소에서 이동식 대형 크레인 옆에 직경 10m에 달하는 원형 자재가 등장했다고 밝혔다.

38노스는 이 원형 자재가 잠수함 구조물일 수 있다고 추정했다. 이 매체는 또 지난 3월 이후 신포조선소에서 이동식 대형 크레인 2대가 꾸준히 움직이고 있고, 크고 작은 자재들이 운반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신포조선소는 북한 제1의 잠수함 건조 기지다. 38노스는 “직경 10m짜리 원형 구조물이 잠수함 건조에 사용된다면 지난 8월 SLBM 발사에 성공한 잠수함인 고래급(약 7m)보다 더 큰 잠수함일 것”이라고 우려했다.

북한의 고래급 잠수함은 SLBM 발사관이 1개 뿐이다. 해당 사진이 38노스의 추정대로 신형 잠수함을 건조 중인 활동이라면 SLBM 여러 발을 연속 발사할 수 있게 된다는 얘기다.

38노스는 그러나 신포조선소의 이 같은 움직임이 SLBM 발사용 잠수함 건조와 관련됐다는 직접적인 증거는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앞선 6월 일본 도쿄신문은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북한 건국 70주년인 2018년 9월 9일까지 2~3발의 SLBM을 쏠 수 있는 신형 잠수함을 만들라고 지시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