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이미지

미 공군 B-52 전략폭격기가 대한민국 공군의 F-15K 전투기 두 대(B-52의 오른쪽)와 미 공군의 F-16 전투기 두 대(B-52의 왼쪽)의 호위를 받으며 한반도 상공에서 비행하고 있다. [사진 공군제공]

미국의 전략폭격기 B-52가 이르면 12일 한반도에 출격한다.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한 지 사흘 만이다.

11일 군 당국에 따르면 괌 앤더슨 공군기지에 주둔하고 있는 미 전략자산의 일부를 한반도에 전개하는 방안을 미 군 당국과 논의하고 있다. 미국은 한반도 위기가 고조될 때마다 북한을 압박하는 의미로 전략자산을 한반도 상공에 투입해 왔다.

군 관계자는 “한·미군은 연합 감시 태세를 강화하고 무력 시위 등으로 북한의 추가 도발을 억제할 것”이라면서 “이를 위해 미국 전략자산인 B-52 및 B-2 폭격기 등의 한반도 전개를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은 미국이 B-52 폭격기 등을 한반도에 전진 배치할 때마다 예민한 반응을 보여왔다. 사실상 북한에 대한 핵공격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재래식 무기로도 평양 등 북한 주요 지역을 초토화할 수 있는 전략자산이기 때문이다.

미국은 지난 4차 북한 핵실험 직후 B-52 폭격기를 오산공군기지 상공에 출격시킨바 있다. B-52 폭격기는 길이 48m, 너비 56.4m, 무게 221.35t에 최대 항속거리가 1만6000㎞에 달한다. 최대 31t의 폭탄을 싣고 6400㎞ 이상의 거리를 날아가 폭격한 후 돌아올 수 있다.

B-52 폭격기는 1991년 걸프전에서 미국 본토에서 이륙해 이라크 전역에 융단 폭격을 퍼부어 기반시설을 파괴했다. B-2는 스텔스 기능을 활용해 적진을 몰래 침투, 정밀유도무기로 핵심 시설을 타격할 수 있는 폭격기다.

재급유 없이 1만㎞ 이상을 비행할 수 있어 괌에서 출격할 경우 한반도는 물론 중국 전역을 상대로 작전이 가능하다. 핵폭탄을 16발까지 탑재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B-1B는 B-52를 대체하기 위해 개발된 폭격기다. 최대 이륙 중량이 214톤 가량이다. 비행속도는 최대 1530Km/h로 B-52(1052Km/h)의 1.5배 가량이다. 항속거리도 B-52 보다 긴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 8월 미국은 괌 앤더슨 기지에 B-52 폭격기를 대체하는 B-1B 편대를 새롭게 배치 바 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