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 최소 12개의 4D 입체영화관이 들어섰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7일 보도했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국제대학원(SAIS) 한미연구소의 커티스 멜빈 연구원은 RFA 인터뷰에서 위성사진 분석 결과를 토대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2013년 평양 능라도유원지의 입체율동(4D) 영화관을 방문한 이후 전국에 걸쳐 12개의 입체율동 영화관이 건설됐다”고 말했다.

커티스 멜빈 연구원은 “해주, 평성, 남포, 원산, 사리원, 혜산, 강계 등 각 도의 행정중심지마다 영화관이 들어섰는데, 김정은 정권이 문화·오락시설의 확충에 얼마나 많은 노력을 기울이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하지만 이곳에서 상영되는 영화 대부분이 김씨 일가를 찬양하고 체제 우월성을 선전하는 수단으로 이용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정은 집권 이후 북한은 마식령 스키장과 문수 물놀이장, 미림 승마클럽 등 각종 문화·오락시설 건립에 박차를 가해왔다. 통일부 당국자는 “스위스에서 유학하며 서방세계 위락 시설을 보고 자란 김정은은 문화 스포츠 부문에 관심이 많아 각종 문화사업을 독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형구 기자 kim.hyounggu@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