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이미지

평양 금릉운동관에서 율동운동(필라테스) 수업을 받고 있는 북한 여성들. [조선신보 동영상 캡처]


스쿼시(squash)와 피트니스(fitness)를 비롯한 운동이 북한에 새로 상륙하면서 신흥 부유층과 젊은 여성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평양 중심부인 대동강구역에 자리한 금릉운동관은 현대식 멀티 스포츠센터로 자리잡아 주민 뿐 아니라 외국인들도 즐겨 찾는다는 게 북한 매체들의 전언이다.

북한의 대외 선전 웹사이트 ‘조선의 오늘’은 28일 금릉운동관을 “현대적 대중체육 활동기지”로 소개하며 스쿼시·사격·율동체조·물놀이·탁구 등의 운동을 즐길수 있는 시설이라고 전했다. 2013년 11월 문을 연 이곳은 북한에서 최초로 스쿼시 경기장을 갖췄다. 금릉운동관 관계자는 “스쿼시는 높은 지적 능력을 요구하는 체육 경기로 일명 ‘체육계의 장기(將棋)’로 불린다”고 설명했다.

1층에 자리한 사격장은 표준설계를 적용해 국제경기가 가능하다고 한다. 여기에는 독일 발터(Walther)사의 공기총을 도입해 놓았다. 2층에는 스쿼시 경기장과 헬스장에 해당하는 ‘운동기재실, 에어로빅을 일컽는 율동체조실 등이 있다. 율동체조실에서 훌라후프와 짐볼을 활용해 율동운동을 즐길 수 있다. 운동관에는 황토·옥돌 한증막과 목욕탕·미안실·안마실 등 각종 편의시설도 운영 중이다.

조봉현 IBK기업은행 경제연구소 수석연구위원은 “평양 특권층을 위한 시설이긴 하지만 김정은 체제의 경제적 성과를 대내외에 과시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집권 초 롤러스케이트장과 대형 물놀이장 등에 치중했던데서 점차 극소수 부유층이 즐길 수 있는 레저와 스포츠 쪽으로 관심을 옮겨가는 것이란 얘기다.

독일제 공기총을 공개한 걸 두고는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에도 불구하고 큰 어려움이 없다는 걸 주장하려했다는 해석도 나온다.

정영교 통일문화연구소 연구원 chung.yeonggy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