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전쟁 정전협정을 체결한 날인 27일 북한 평양에서 60주년 전승절 기념 열병식이 열렸다. 북한은 정전협정 체결일을 전승절로 선전하고 있다. 북한 여군들을 비롯하여 각 병력이 열을 맞춰 행진하고 있다. 북한은 이날 약 1만명의 병력과 현재 북한 군이 운용하는 무기와 장비를 총 동원한 대규모 퍼레이드를 진행했다.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군 주요인사들과 함께 퍼레이드를 지켜보면서 다양한 표정을 짓는 모습을 로이터통신이 전송했다. 북한은 몇 달 전부터 이번 60주년 전승절 행사 준비에 집중해왔다. 대대적으로 선전하기 위해 우방국 주요 인사와 외신 기자 수백 명을 초청하기도 했다.
각종 무기들이 공개된 열병식에는 KN-08 장거리 탄도미사일에 회색 페인트를 칠한 모습도 보였다. [로이터=뉴스1, AP=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