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1961년 김일성이 직접 모스크바와 북경을 방문하여 7월6일에는 '조·소 우호협력 및 호상원조 조약'을, 7월 11일에는 '조·중 우호협력 및 호상원조 조약'을 체결하였다.

이 두 조약은 다같이 체약 일방이 무력침공을 당하거나 전쟁상태에 놓이게 되면 체약 상대국이 모든 힘을 다하여 지체없이 군사 및 원조를 제공하도록 규정함으로써 군사동맹조약의 성격을 분명히 하고 있다.

조·소 조약은 조약의 효력에 관해서 10년 유효의 시한적 조항을 두고 있으며 조약체결 일방이 시한만료 1년전에 해약 희망을 표시하지 않으면 5년간 효력이 지속되고 똑같은 절차로 유효기간을 계속 연장할 수 있도록 되어 있었다.

그러나 소연방의 소멸직후인 1992년 1월 로가초프 러시아연방공화국 대통령 특사가 북한을 방문하여 동 조약 제1조에 대한 재검토의 필요성을 제기한 바 있고, 옐친대통령도 동 조약 개폐 관련 자료수집을 지시한 데 이어 1994년 6월 김영삼대통령의 러시아 방문시 양국정상회담에서 동 조약의 폐기를 강력히 요청함으로써 1995년 9월 7일 러시아측에서 동 조약을 연장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북한측에 통보하였다. 이로써 동 조약의 효력이 1996년 9월 10일 이후 상실하게 되었으며 1998∼99년 양국 협상에서 군사개입 조항이 삭제된 '신조약'을 1999년 3월 17일 가서명하였으며 2000년대 정식 서명하였다.

이에 비해 조·중 조약은 체약 쌍방이 수정 또는 폐기할 것에 관해 합의하지 않는 한 계속 유효하도록 무기한 효력 조항을 두고 있어 어느 일방이 이의를 제기하더라도 여전히 군사동맹조약으로 남아 있다. 따라서 유사시 북한에 대한 중국의 군사 개입가능성은 여전히 남아 있다고 볼 수 있다.

이외에 북한은 1978년 5월 '조선·모잠비크 친선협조조약'을 체결하여 방위력 강화에 상호 협조를 다짐하였으며, 1982년 11월 리비아 원수 카다피가 평양을 방문하였을 때 '조선·리비아 우호협력동맹조약'을 체결하였다. 이 조약에서 쌍방은 군사문제에 있어서의 상호 긴밀한 협력과 군사정보·군사대표단의 상호교환, 무기제공 등을 합의하였으며 유효기간은 10년이며 상호 이의가 없는 한 5년간씩 자동 연장하게 되어 있다.

1986년 3월 쿠바수상 카스트로의 방북시에도 체결 20년후 10년간씩 자동 연장되는 '조선·쿠바 친선 및 협력조약'을 체결하였는데 이 조약 역시 쌍방간의 정치·경제·문화·기술분야에서의 다방면적인 협조 뿐만 아니라 군사적 지원과 협조도 규정하고 있어 군사동맹조약의 성격을 띄고 있다.

1986년 11월 몽골과도 군사적 성격을 지닌 '조선·몽골 친선 및 협조조약'을 체결하였다. 이 조약 제7조에서는 "남조선에서 외국군대와 모든 종류의 핵무기를 철거시키며 조선의 통일문제가 조선인민 자신에 의해 자주적으로, 민주주의적 원칙에서 평화적으로 해결되도록 하기 위해 적극 투쟁한다"라고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이 조약은 1990년 3월 6일 한·몽 외교관계를 수립한 후 북한이 경제사정 등의 이유로 1999년 8월 주몽골대사관을 폐쇄하는 등 쌍방의 관계가 악화되었음을 고려할 때 북한-몽골 간에 체결한 조약중 군사분야 협력부문은 사문화된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