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62년 12월 노동당 제4기 5차 전원회의에서 「국방에서의 자위」 원칙으로 채택된 군사노선으로서 「전군의 간부화」·「전군의 현대화」·「전인민의 무장화」·「전국의 요새화」를 말한다.

「전군의 간부화」는 북한군을 정치·사상적으로, 군사·기술적으로 단련시켜 유사시에 모두가 한 계급 이상의 임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며 「전군의 현대화」는 북한군을 현대적 무기와 전투기술로 무장시키고 아울러 현대적 군사기술을 도입하는 것을 의미한다.

「전인민의 무장화」는 군대는 물론 노동자·농민을 비롯한 모든 주민을 정치·사상적으로, 군사 ·기술적으로 무장시키는 것을 의미하며 「전국의 요새화」는 주요 군사 및 산업시설을 지하화하고 북한전역에 방위시설을 구축하여 철벽의 군사요새를 만드는 것을 뜻한다.

북한이 「국방에서의 자위」 원칙을 군사정책으로 내세우게 된 것은 중·소 대립과정에서 나타난 두 나라의 태도변화에 기인한 것으로서 특히 소련의 원조중단이 보다 직접적인 요인이었다.

즉, 소련은 중·소 대립에 즈음해 북한이 친중국적인 외교정책을 취하자 북한에 대한 군사원조와 경제원조의 중지 및 삭감 조치를 취했으며 이에 따라 북한은 자위정책을 추구하게 되었다.

이에 대해서는 4대 군사노선을 채택할 당시의 결의문에 잘 나타나 있다.

북한은 4대 군사노선을 군사정책의 기본 노선으로 책정한 이후 이의 추진에 주력해 왔는데 이와 관련해 김일성은 1970년 노동당 제5차 대회에서의 보고를 통해 "4대 군사노선을 적극 추진한 결과 전체 인민이 총을 쏠 수 있게 되었다. 모든 지역에 철통같은 방위시설을 구축해 놓았으며 중요한 생산시설까지 요새화하였다. 자립적 국방공업기지가 창설되어 필요한 현대적 무기와 전술기재를 자체적으로 생산하고 있다"라고 언급, 4대 군사노선의 완성을 호언했다.

김일성은 이어 1978년 정권창건 30주 기념 보고에서도 연설을 통해 "당의 군사노선을 관철하여 인민군대를 일당백의 혁명무력으로 강화하였으며 온 나라를 난공불락의 요새로 만들었다"라고 주장해, 4대 군사노선이 노동당의 변함없는 기본노선임을 명백히 했다.

북한은 1992년 4월 24일 군창건 60주 기념보고회에서 군총참모장 최광 보고를 통해 4대 군사노선의 강화와 함께 「전군의 주체사상화」를 강조하며 △군사기술 향상 △철저한 규율확립 △기본전투단위인 중대의 강화 등을 촉구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