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혁명은 사회주의경제를 발전시키기 위한 기본고리이다" (헌법 27조)

북한이 지향하고 있는 과학기술 정책기조는 ① 기술혁명의 계속적인 추진 ② 과학자들과 생산자들의 창조적 협조 강화 ③ 과학연구사업에서 주체를 철저히 세운다는 것이다.

1998년 9월 개정된 북한 사회주의 헌법 제27조는 "국가는 언제나 기술발전문제를 첫자리에 놓고 모든 경제활동을 진행하며 과학기술 발전과 인민경제의 기술개조를 다그치고 대중적 기술혁신운동을 힘있게 벌려 근로자들을 어렵고 힘든 로동에서 해방하며, 육체로동과 정신로동의 차이를 줄여 나간다"고 규정하고 있다.
또한 제50조, 제51조에서는 각각 "국가는 과학연구사업에서 주체를 세우며, 선진과학기술을 적극 받아들이고 새로운 과학기술분야를 개척하여 나라의 과학기술을 세계적 수준에 올려 세운다", "국가는 과학기술발전계획을 바로 세우고 철저히 수행하는 규율을 세우며 과학자, 기술자들과 생산자들의 창조적 협조를 강화하도록 한다"고 규정하였다.

북한은 기술혁명은 사상·문화혁명과 함께 북한이 사회주의 건설을 위한 3대혁명의 일환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는 ① 중노동과 경노동의 차이 ② 농업노동과 공업노동의 차이를 줄이며 ③ 여성들을 가사 부담에서 해방함으로써 근로자들을 힘든 노동에서 해방시킨다는 3대기술혁명 사업의 추진으로 구체화되고 있다.

과학자들과 생산자들의 창조적 협조는 과학연구사업의 결과를 직접 생산기술로 연결시키기 위한 것으로 실제 경제건설과 생산현장에서 제기되는 각종 과학기술적 문제들을 과학기술자들과 생산노동자들이 협조하여 창조적으로 풀어나간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북한은 일반 노동자들에게도 대중적 지혜의 발양과 소극성, 보수주의, 기술신비주의를 타파할 것을 강조하고 있다.

과학연구사업에서 주체를 철저히 세운다는 것은 주체사상 및 자력갱생 원칙에 따라 과학기술의 발전도 자체의 연구인력과 독자적인 이론개발을 통해 추진한다는 것이다. 또 연구사업의 중점과업도 내부의 원료·연료자원을 적극적으로 개발·이용할 수 있는 기술개발에 우선을 둔다는 것을 의미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