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과학기술정책은 과학연구 사업에서 주체를 철저히 세운다는 것을 기초로 하고 있다. 북한의 과학기술은 대부분 러시아, 체코, 동독 등 사회주의 기술선진국으로부터 지원을 받아 발전해 왔다.

북한은 1984년 합영법을 발표한 이후부터는 서방으로부터의 기술도입에도 적극성을 나타내고 있다.

북한의 과학기술분야 대외협력은 기본적으로 상대방 국가와 체결하는 「과학기술협조협정」을 기초로 하고 있다.

북한은 50년대 전후복구계획을 추진하면서 러시아.중국.동구제국과 「과학기술협조협정」을 체결하였다. 60년대와 70년대에는 북한과 외교관계를 맺은 제3세계 국가들과 「과학기술협조협정」을 체결하는 한편, 이들 국가들과 과학기술 분야의 교류.협력을 추진하였다.

북한은 이러한 협정을 바탕으로 사회주의 국가들과 상호간에 「과학기술협조위원회」를 구성하고, 이 위원회의 협의를 통해 일정기간의 「과학기술협조의정서」를 맺고 과학기술정보의 교환과 기술자의 상호 파견, 공동연구사업 등을 추진하였다.

북한의 경제 및 과학기술분야의 최대협력국은 여전히 러시아와중국이다.
이들 양국은 북한의 전후복구를 결정적으로 지원하였으며, 막대한 경제원조와 기술자교육, 공장, 기업소건설 등을 지원한 사실은 널리 알려져 있다.

한편 북한은 90년대 들어 사회주의권의 붕괴에 따른 국제적 고립에서 벗어나고 과학기술의 현대화를 위한 노력으로 세계 여러나라와 기술교류강화 및 기술협정을 체결하였다.

1989년 이후 북한과 「과학기술협조협정」을 맺은 나라는 인도, 인도네시아, 베트남, 라오스, 이란, 우간다, 가나, 체코슬로바키아, 불가리아, 폴란드, 루마니아 등이다.

이들은 대부분 아시아.아프리카의 개발도상국가들과 동구 사회주의권에 속했던 국가들이며, 아직 서방국가와의 기술협력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